New North Korean Memoir Tests South’s Interest in Refugee Stories

At the height of North Korea’s famine during the 1990s, Kim Eun-ju recalls going for so long without food that, fearing death, she sat down and wrote out her will. Ms. Kim was 11 years old. Now a 27-year-old university student in Seoul, Ms. Kim faces a different challenge: getting the busy Koreans around her to care more about those in the North. Ms. Kim doesn’t begrudge South Koreans their economic success. Indeed, Ms. Kim says she can get so busy building a prosperous new life for herself that she too finds herself tuning out the headlines from North Korea. But with the Korean-language release of her memoir this week, Ms. Kim will test South Korea’s appetite for gritty, often disturbing stories from its northern neighbor.

1990년도 북한의 기난이 극에 달하고 있을 때의 시절을 떠올린 김은주 씨는 그 때 당시 너무 오래동안 먹지 못하여 죽음의 두려움이 엄습한 나머지 자리에 앉아 유서를 썼다고 한다. 그 당시 김 씨는 11살이었다. 현재 27살 서울에서 대학에 재학 중인 김씨는 또다른 숙제를 가지고 있다. 그것은 바쁜 생활을 하는 남한 사람들이 북한 사람들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갖게 만드는 일이다. 김 씨는 남한 사람들의 경제적 성공에 대해 자격지심을 가지고 있지 않다. 오히려 김 씨는 자신의 부유하고 새로운 삶을 영위하는 일에 바빠 북한에 대한  헤드라인 뉴스에 주위를 기울이지 못할 정도이다. 하지만 이번 주 그의 회고록이 한국어로 출시 되었는데, 김 씨는 이웃 나라 북한의 껄끄럽고 여기 저기서 충격을 받을 수 있는 이야기들로 남한 사람들의 관심을 시험할 것이다.

 

Source:

Cheng, Jonathan. “New North Korean Memoir Tests South’s Interest in Refugee Stories.” <http://blogs.wsj.com/korearealtime/2013/10/11/new-north-korean-memoir-tests-souths-interest-in-refugee-stories/>

This entry was posted in English-Korean (영한), Translation.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