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먼이 방북에 대해 상세히 설명 (Rodman Gives Details on Trip to North Korea)

The retired N.B.A. star Dennis Rodman said Monday that on his visit to North Korea last week, the country’s leader, Kim Jong-un, trusted him enough to let him hold his baby daughter and asked him to bring a team of former basketball stars for games in Pyongyang and train the North’s basketball team for the next Olympics.

은퇴한 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월요일 그의 지난 주 방북 시 북한 지도자 김정은 최고 위원장이 자신의 딸을 안게 해줄 정도로 자신을 신뢰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은 로드먼에게 전직 농구 선수들을 데려와 다음 올림픽 경기를 위해 북한 팀을 훈련시켜달라는 부탁을 했다고 전했다.

Mr. Rodman, who had visited Pyongyang once before at the invitation of Mr. Kim, thus solved one mystery about the North Korean leader. Although Mr. Kim’s wife, Ri Sol-ju, was seen pregnant on the North’s state-run television last year, no outsider had reported having seen the baby, much less holding it. In an interview with The Guardian on Sunday, Mr. Rodman called Mr. Kim’s baby “Ju-ae.”

김 위원장의 초청으로 이미 예전 한 번 방북한 로드먼 씨는 김 위원장에 대한 한 가지 미스터리를 풀게 되었다. 작년 국가 운영 텔레비전 방송에서 김 위원장의 아내 이설주 씨가 임신한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아직까지 외부인이 이설주 씨의 딸을 본 적도, 더군다나 안아본 적도 없다. 로드먼 씨는 가디안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 딸의 이름이 “주애”라고 전했다.

Speaking at a news conference arranged in New York on Monday by Paddy Power, an Irish betting company that helped finance his trip to Pyongyang, Mr. Rodman also revealed that Mr. Kim was 30 years old and that his birthday was Jan. 8. The age and birthday conform with what South Korean intelligence officials have said.

로드먼 씨의 방북을 지원해 준 아일랜드의 도박 회사인 패디 파워가 월요일 뉴욕에서 개최한 뉴스 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30살이고 생일이 1월 8일이라는 사실이 로드먼 씨에 의해 밝혀졌다. 밝혀진 연령과 생일은 남한 정보 관계자들이 발표한 것과 일치한다.

Mr. Kim and Mr. Rodman have forged an odd friendship since the flamboyant N.B.A. legend made his first trip to Pyongyang in February. During that visit, Mr. Kim threw parties for him, and they watched a basketball game together. Mr. Rodman has since publicly professed his affection for his “friend,” Mr. Kim.

화려한 전설의 농구 선수 로드먼 씨는 2월 처음으로 방북한 후 김 위원장과 특이한 우정을 쌓아왔다. 로드먼 씨가 처음 방북 시 김 위원장은 그를 위해 파티를 열었고 함께 농구 경기를 봤다. 이후 로드먼 씨는 그의 ‘친구’ 김 위원장에 대한 호감을 공개적으로 밝혀왔다.

On Monday, Mr. Rodman said Mr. Kim gave him the right to write a book about him.

로드먼 씨는 월요일 자신에게 김 위원장이 자서전을 쓸 권리를 넘겨줬다고 말했다.

“If you meet the marshal over there, he is a very good guy,” Mr. Rodman said, using the military title for Mr. Kim. “He doesn’t want a war.”

로드먼 씨는 “‘원수’를 직접 만나면 상당히 괜찮은 사람이란 것을 알 수 있다”고 김 위원장에 대한 군사적 호칭을 쓰며 전했다. 그리고 그는 “‘원수’는 전쟁을 원치 않는다”고 전했다.

“If he wanted to bomb anyone in the world, he would have done it,” he said, apparently referring to Pyongyang’s recent moves to ease tensions after months of threats this year.

그는 올해 몇 달 간의 위협으로 인해 고조된 긴장감을 완화시키려는 북한의 최근 동향을 염두하며 “그가 이 세상 누군가를 폭격하고 싶었다면 이미 그랬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Mr. Rodman said he would put together a team of 12 former N.B.A. stars to travel to Pyongyang in January for one week. He said he hoped to recruit people like his former Chicago Bulls teammate Scottie Pippen and Karl Malone. They will play a North Korean team on Jan. 8 and another game two days later, he said. Mr. Kim promised a stadium and 95,000 fans.

로드먼 씨는 오는 1월 일주일 간 방북하게 될 12인 NBA 선수단을 집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시카고 불스 (Chicago Bulls) 팀 전직 동료 선수 피펜 씨와 말론 씨를 팀에 모집할 의향이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 팀이 1월 8일 북한 팀과 경기를 치루고, 이틀 후 다시 또다른 경기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로드먼 씨에게 경기장과 95,000명의 응원단을 약속했다.

Mr. Rodman said he planned to travel to Pyongyang in December to help select and prepare a North Korean team. A second set of games between the teams will be played in June in Europe, according to an agreement between the North Korean minister of sports and Mr. Rodman that was read during the news conference on Monday.

로드먼 씨는 12월 방북하여 북한 팀의 선발과 훈련을 도와줄 것이라고 밝혔다. 월요일 뉴스 회의에서 발표된 스포츠경기부와 로드먼 씨 사이의 협약에 따르면 유럽에서 6월 로드먼 씨의 팀과 북한 팀 사이에 두 번째 경기가 펼쳐질 것이라고 한다.

Mr. Rodman said he accepted Mr. Kim’s request for him to train the North’s Olympic basketball team.

Critics have called Mr. Rodman’s Pyongyang trips nothing but publicity stunts for both him and Mr. Kim, a brutal dictator whose labor camps are believed to hold tens of thousands of political prisoners. But Mr. Rodman said on Monday that his basketball diplomacy was to “open doors” and “bridge a gap.”

로드먼 씨는 북한의 올림픽 농구 팀을 훈련시켜 달라는 김 위원장의 요청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는 자들은 로드먼 씨의 방북이 김 위원장과 그를 위한 ‘선전 활동’에 불과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가혹한 독재자인 김 위원장의 강제 수용소들에는 수 만명의 정치 수감자들이 있다. 하지만 로드먼 씨는 월요일 그의 ‘농구 외교’는 문이 열려 있는 외교이자, 차이를 좁히는 외교라고 말했다.

He criticized President Obama for not talking to Mr. Kim. Speaking of his “inside track” with Mr. Kim, he also challenged Mr. Obama to go to talk to him.

“Even give him a call, that’s all he wants,” Mr. Rodman said, adding that Mr. Kim wanted to “change” and wanted conversations with Washington. “We are not a bad country,” he quoted Mr. Kim as saying.

Mr. Rodman said he was not trying to use his friendship with Mr. Kim to win the release of Kenneth Bae, an American missionary imprisoned in the country for “hostile acts.”

“If you want this guy to be released, why don’t you ask Obama?” he said.

로드먼 씨는 오바마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대화를 하지 않는 것에 대해 비판을 했다. 그는 김 위원장과의 ‘긴밀한 관계’를 언급하며, 오바마 대통령이 연락을 취할 것을 요구했다.

로드먼 씨는 “전화 한 통이면 돼요. 그가 원하는 건 그 뿐입니다”라고 말하며, 김 위원장은 ‘변화,’ 그리고 미 정부와의 대화를 원한다고 전했다. 로드먼 씨는 김 위원장의 말을 빌려 “북한은 나쁜 나라가 아닙니다”라고 전했다.

로드먼 씨는 김 위원장과의 우정을 현재 북한에서 ‘적대 행위’라는 죄로 수감되어 있는 미국 선교사 케네스 배를 석방시키기 위해 이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그 사람이 석방되길 원하면 나 말고 오바마 대통령에게 물어보세요”라고 말했다.

출처: “Rodman Gives Details on Trip to North Korea” (Choe Sang-hun, Christine Hauser)

http://www.nytimes.com/2013/09/10/world/asia/rodman-gives-details-on-trip-to-north-korea.html?_r=0&pagewanted=print

This entry was posted in English-Korean (영한), Translation and tagged .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